'SNL 코리아 시즌9'이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씨를 패러디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27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 시즌9'에서는

'칸 영화제 시상식'이란 제목의 코너를 공개했습니다.

 

SNL 코리아 홍상수 김민희 맞담배 패러디

 

이 코너에서 개그맨 정성호 씨는

홍상수 감독을 AOA 멤버 혜정은 배우

김민희 씨를 연기했습니다.

두 사람은 홍상수 감독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패러디한 '지금은 맞고 그때는 고스톱'을

선보였습니다.

 

 

정성호 씨가 선글라스와 안경을 동시에 끼고 있자

혜정은 "선글라스는 왜 끼셨냐"고 물었고,

정성호 씨는 "혜정이에게 잘 보이려고 쌍수를 했다"고

답했습니다.

 

 

혜정은

"그럼 홍 쌍수 감독님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줬습니다.

이어 정성호 씨는

"우리 맞담배나 피우러 가자"고

말했습니다.

 

 

실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홍상구 김민희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두 사람이 함께 담배를 피우는 사진이

올라와 화제가 됐습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씨는 지난 17일

개막한 칸 영화제에 영화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가 초청받아 프랑스에

머물고 있습니다.

 

 

현지에서는 홍상수 감독이 칸 영화제

수상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게 점쳐지고 있습니다.

한 영화 관계자는 "칸 영화제가 작품보다

사람에게 상을 주는 성향이 있는 만큼 홍상수 감독의

수상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