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창렬(43) 씨가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아내 모습이 방송에

공개되자 투덜대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SBS '싱글와이프'에서 김 씨 아내

장채희 씨는 고향인 부산으로 놀러 갔습니다.

 

 

숙소에 마련된 수영장에서

장 씨는 함께 간 코미디언 안선영(41),

가희(36) 씨와 수영을 즐기며

시간을 보냈다.

 

 

수영장에 장 씨가

비키니 수영복을 입은

모습이 방송 영상으로

공개되자 패널들은

"비키니다", "비키니 입었다",

"몸매가 예쁘다"라며

김 씨 반응을 살폈습니다.

 

 

김 씨는

"저 혼자만 보고 싶은데"라며

너털웃음을 터트렸습니다.

 

 

이날 방송에는 장 씨가 고향 부산에

찾아가 모교를 방문한 모습과 클럽에서

남편인 김 씨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 등이 담겼습니다.

 

 

SBS '싱글와이프'는

아내에게 휴가를 준다는 취지로

기획된 프로그램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