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엠마 왓슨(Emma Watson)이 아주

'다정한 이유'로 갑작스레 인터뷰를 중단했는데요.

지난 22일 페이스북 '테일러 컨텐츠' 페이지에는

'엠마 왓슨이 인터뷰를 중단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미녀와 야수 엠마 왓슨의 배려심

 

영상에는 최근 스페인 TV 채널

무비스타 플러스 '풀 픽션(Pool fiction)'에

영화 '미녀와 야수' 상대 배우 댄 스티븐스와

함께 출연한 엠마 왓슨 모습이 담겼습니다.

엠마 왓슨은 답변 중이던 댄 스티븐스에게

"정말 미안한데, 잠깐 멈추고 가도 될까?"라며

갑자기 인터뷰를 중단했습니다.

 

 

이어 그는 여성 리포터를 향해

"턱에 잉크가 묻었다.

이걸 나중에 화면으로 보면 슬플 거다.

그래서 꼭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며

직접 턱에 묻은 잉크를 닦아줬습니다.

리포터는 "정말 신나네요"라며

엠마 왓슨에게 얼굴을 맡겼습니다.

 

 

엠마 왓슨은 메이크업 아티스트를 부르며

"컨실러를 얼굴에 살짝만 발라 달라"고

부탁하는 세심함도 보였습니다.

리포터가 창피해하는 기색을 보이자 엠마 왓슨은

"그럴 필요 없다"라며 그를 위로했습니다.

 

 

리포터는 "여기 온 이후로 최고의 경험이었다"며

엠마 왓슨에게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