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상민 씨가 SBS '미운우리새끼'에

나오면서 그를 바라보는 엄마들 반응이 화제입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이 씨 모자가 합류했습니다.

 

미우새 이상민 일상

 

기존 출연진인 김건모, 박수홍, 토니안 씨

엄마는 이 씨 엄마와 나이를 물으며 인사를 나눴습니다.

박수홍 씨 엄마는 "여기 나오면 아드님 때문에

깜짝 놀란다"며 미리 귀띔했습니다.

이 씨는 방송에서 이삿짐 싸는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천장까지 쌓여있는 상자, 방을 한가득 차지한 옷가지를

보며 이상민 씨 엄마는 한숨만 푹푹 내쉬었습니다.

 

 

이상민 씨 엄마 옆자리에 앉아있던 박수홍 씨 엄마는

살짝 눈치를 보기도 했습니다.

이상민 씨는 이삿짐을 정리하면서 애장품인 모피코트를

비닐봉지에 담아 손수 진공 포장을 했습니다.

김건모 씨 엄마와 박수홍 씨 엄마는 "저런 것도 잘한다",

"살림을 잘한다"며 칭찬했습니다.

 

 

이상민 씨 엄마는 "혼자 있으니까 해야 한다"고

쑥쓰러워하며 말하자 박수홍 씨 엄마는

"혼자 있어도 안 한다"며 이상민 씨를 추켜세웠습니다.

이상민 씨 엄마는 이날 방송에서

"아들이 뭐 하고 지내는지 무슨 방송에 나오는지 모른다.

소통이 부족하다"고 털어놨습니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영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