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김종민 씨가

'나는 나비'를 열창했습니다.

25일 김종민 씨가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올랐습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종민 나는 나비 무대

 

가죽재킷을 입고 등장한 그는

윤도현밴드 '나는 나비'를 부르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습니다.

 

 

예능에서와는 다른 김종민 씨

모습에 관객들 시선이 집중됐습니다.

김 씨는 노래 초반 진지한 표정으로

노래를 부르다 웃음이 터졌고 관객들도

따라 웃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날렵했던

20대 시절 김 씨 모습도 공개했습니다.

유희열 씨는 "이게 너야? 잘생겼다.

괜찮다 너..."라며 감탄했습니다.

 

 

김 씨는 첫사랑 때문에

춤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내 20대는 열정적이고 뜨거웠다"며

자신의 스무 살을 '야생마'라고 정의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