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 바로

들어갈 수 없었던 이유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용한 '거울방' 때문이라는 증언이 나왔다고

매체가 15일 보도했습니다.

 

청와대 박근혜 거울방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입주 늦어져 ..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실무진이 관저를 손보려고 들어갔는데

거울이 사방에 붙어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지금은 거울을 떼고 벽지로 마감했을 것"이라고

매체에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임기를

시작했지만 한동안 홍은동 사저에 머물며

청와대로 출퇴근 했었습니다.

청와대 내 관저에는 13일 입주했습니다.

 

 

지난 1월 SBS 뉴스는 청와대 관계자

말을 빌어 관저 내부 평면도를 재구성했습니다.

매체는 서재 바로 옆에 이른바 '거울방'이라는

곳이 있다며 사방에 거울을 붙여 놨다고 밝혔습니다.

이 방은 역대 대통령들이 거실로 썼던 공간이지만

박 전 대통령이 들어온 뒤 사방에 거울을

붙였다고 덧붙였습니다.

 

 

'거울방'에서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이 박 전 대통령 운동을 도와준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거울방'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입주가

늦어졌다는 보도에 청와대 관계자는

"노코멘트하겠다"라고 매체에 말했습니다.

 

 

이승환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박 전 대통령 관저 ‘거울방’ 때문에

청와대 입주 늦어졌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이승환은 이소룡이 대형 거울을 뒤로 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올리면서

“헛!! 용쟁호투?!!! 싱하�O!!! 그래.. 나, 홍대에서

활동하는 옛날가수야..”라고 밝혔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