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레슬러 출신 김남훈 스포츠 해설위원

SNS 글이 온라인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13일 김남훈 해설위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원래 취객의 꼬장 레이더에 잘 안 걸리는 편이고

댓거리도 안 하는 편이지만, 어제 웬 취객이

주저앉은 채 '야!'라고 날 부르더라"고 적었습니다. 

 

자동 분노조절장애 치료사

 

김 해설위원은 "나도 컨디션이 별로라

'뭐!'라고 했더니 갑자기 (취객이) 엄지 척하면서

'멋있어요'라고 함"이라고 했습니다. 

끝으로 "하긴, 뿌리염색해서 멋있긴 함"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해당 트윗은 최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분노조절장애 치료사가 또'라는

제목으로 퍼져가고 있습니다. 

김 해설위원은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분노조절장애 치료사'로 불리고 있습니다. 

화를 잘 참지 못하고 폭발하는 사람들이

본인 앞에 서면 얌전해지는 사례들이 SNS로

전해지면서 그런 걸로 보입니다.

 

 

김 해설위원은 지난 2015년에도 트위터에

"어제 라이딩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에쿠스가 제 앞을 가로막더라.

덩치가 산만한 분이 씩씩거리면서 '야! 세워'

그러시길래 저는 바짝 쫄아 헬멧을 벗었다"고 남겼습니다. 

이어 "절 보시더니 화가 좀 가라앉으셨는지

'아…아저씨, 아까 너무 위험하게 차선 변경하셨잖아요.

저도 놀랐어요'라고 하시길래 저도 잘못한 것이 있는 것 같아

'네, 죄송합니다' 이렇게 인사드리고 헤어졌습니다.

역시 서로에 대한 존중이 중요하겠죠"라고 적었습니다. 

 

그리고 외국의 분노조절장애 치료사 ..

 

  

 

ㄷㄷㄷ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