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아르헨티나 남성이

"엘프가 되고 싶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살고 있는

루이스 파드론(Luis Padron·25)을

현지시각 4일 소개했습니다.

 

루이스 파드론 엘프 성형수술 눈동자 색 수술까지 ..

 

매체에 따르면 파드론은

성형 수술에 2만 5000파운드

(약 3660만 원) 이상을 지출했습니다.

그는 총 51번 이상 성형수술 및

시술을 감행했습니다.

 

 

이 중 전신 영구 제모,

지방흡입과 턱, 코 수술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심지어 그는 최근 눈동자

색깔을 바꾸는 성형 수술도

받았습니다.

 

 

파드론은

"앞으로 귀를 뾰족하게 만들고,

갈비뼈 제거 수술과 팔 다리를

늘리는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3일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파드론은 어렸을 적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했습니다.

 

 

그는 어렸을 때 책과 영화에서

접한 엘프와 마법 나라를 동경했습니다.

 

 

파드론은

"나도 그들의 일원이 되고 싶었다"라고

전했습니다.

 

 

파드론은

"사람이 아닌 천사, 엘프 같은 모습으로

변하는 것이 내 궁극적인 목표"라며

"변한 내 모습을 보면서 행복을 찾았다"라고

전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