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의 생사를 책임지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연봉이 공개됐습니다.

20일 JTBC '잡스'에서는 응급의학과

전문의에 대해서 파헤쳤습니다.

 

잡스 응급의학과 전문의 의사 연봉

 

이날 방송에는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송경준 씨,

분당차병원 응급의학과 제상모 씨,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남궁인 씨가 출연했습니다.

박명수 씨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에게 수입을 물었습니다.

 

 

박명수 씨는

"의사는 대표적인 고액 연봉자로 알려져 있다"며

"한국고용정보원이 최근 발표한 직업 연봉 순위에 따르면

안과 의사가 1억 720만 원 내과, 정신과, 성형외과,

비뇨기과, 외과 분야도 조사 됐는데 응급의학과는 공식

연봉 자료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남궁인 전문의는

"인턴과 레지던트는 전공 상관 없이 보너스까지

모든 수당을 다 합쳐서 3000만 원 내외다.

일반 직장인과 비슷하다. 전문의가 되기 위한

통과의례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제상모 전문의는

"연봉으로 9000만 원 정도 되는 것 같고,

당직을 서면 월 100만 원 이상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남궁인 전문의는 "진료 분야로 대학 병원에 취직했는데

아직 계약서 작성 전이기는 하지만 전임자가 세후로

월 1000만 원 쯤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두 전문의 연봉 차이가 큰 이유에 대해 제상모 전문의는

"저는 대학교 부속병원에 있지만 진료만을 목적으로

하는 의사라 연금이나 퇴직금 등 혜택이 없다.

쉽게 말해 월급만 받는 페이 닥터 개념"이라고 했습니다.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