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방송작가가 1박 2일

멤버들에게 받은 선물을 공개했습니다.

19일 KBS2 '1박 2일' 작가는

"우리 멤버들의 이별 선물"이라며

사진 한 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습니다.

 

1박2일 멤버들의 선물

 

사진에는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

화장품 브랜드 SK-ll 쇼핑백 등이 보인습니다.

감사패 옆에는 10만 원짜리, 50만 원짜리

상품권과 운동화도 놓여 있습니다.

 

 

작가는 "이 사람들 통도 참 크다.

적어도 방송 일하는 사람들은 다 알거다.

이런 일이 절대 흔치 않다는 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며

차태현, 김준호, 데프콘, 김종민, 윤시윤,

정준영 씨를 언급했습니다.

 

 

작가는 "정준영은 1차, 2차 다 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작가는 1박 2일 멤버들이 밥차

앞에 줄 서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연기자들은 대부분 매니저나 제작진이

떠서 가져다주면 별도 공간에서 따로 먹는 게 대부분"이라며

"우리 멤버들은 항상 너무 당연한 듯이

스태프들에 섞여서 새치기도 하지 않고 줄을 서서

직접 밥을 떠먹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진에 없는 준호 오빠는 똥

싸고 와서 제일 뒤에 섬"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방송 작가는 3년간 몸담았던 프로그램

'1박 2일'을 떠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