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두 계절을

보낸 돌돌이의 이야기가 공개됐습니다.

16일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사는 돌돌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동물농장 졸음쉼터 돌돌이 사연

 

돌돌이가 머물고 있는 졸음쉼터는 차들이 쌩쌩

달리는 4차선 고속도로 바로 옆입니다.

돌돌이는 5개월째 졸음쉼터에 머물고 있습니다.

 

 

졸음쉼터를 떠나지 못하는 개를 처음 접한

제보자는 '돌돌이'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졸음쉼터를

지날 때마다 밥을 챙겨 주고 있습니다.

돌돌이는 사람을 경계해 밥을 챙겨주는

제보자에게조차 곁을 내주지 않았습니다.

 

 

돌돌이는 사람이 모두 사라진 뒤에야 밥을 먹는데 ..

돌돌이는 왼쪽 뒷다리 한쪽이 불편한지

땅을 제대로 딛지도 못하고, 한 쪽 눈마저 성치

않은 심각한 몸 상태를 보였습니다.

 

 

돌돌이는 졸음쉼터를 지키며 마치

누군가를 찾는 듯 오고 가는 차량들 사이를

하루에도 수십 번 씩 서성였습니다.

 

 

또 위험을 무릅쓴 채 차량 뒤를

쫓아 갓길을 내달리기도 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