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남길 씨가 전도연 씨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6일 tvN '인생술집'에서는 김남길 씨와

영화 '무뢰한'으로 절친이

된 박성웅 씨가 출연했습니다.

 

인생술집 김남길 전도연 술친구

 

김남길 씨는

"'인생술집'에 전도연 선배님이랑

같이 나오려고 했다"며

"박성웅, 전도연 씨와 셋이서 술자리를

자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박성웅 씨는

"어제도 도연이랑 술 마셨다"며

"여기니까 도연이라고 하지

같이 있으면 회장님이라고 부른다.

번호도 '전 회장님'으로

저장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남길 씨는

"도연이 누나 나왔으면 오늘 안으로

녹화 안 끝난다. 오래 먹고 많이 마신다.

코스가 있다. 도연 누나랑 마시면

노래방을 간다. 꼭 지드래곤의 '삐딱하게'를

부르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날 김남길 씨는

선배 전도연 씨 조언에 감동했던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칸 심사위원을 하셨던 것처럼

영화를 보는 눈이 냉철하고 정확하다"며

"표정으로 연기하는 건 이제 그만할

때도 됐으니 가슴에서 나오는 연기를 하라고

조언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