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일라이 아내 지연수 씨가 비밀결혼으로

힘들었던 기억에 눈물을 보였습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일라이 부부가 아들 민수를 훈련시키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살림하는 남자들 일라이 부인 지연수 비밀결혼

 

일라이의 무리한 교육에 화가 난 지연수 씨는

"아이는 자연스럽게 본능적으로 터득할 수 있다.

기다리면 된다"며 남편을 달랬습니다.

 

 

일라이는 "내가 해외 갔다 오면 기고 있고,

또 나갔다 오면 앉아있고 그러더라.

또 나가기 전에 뭐라도 하나 가르쳐주고 싶었다"며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아내 지연수 씨는

"그래도 나는 민수가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우리한테는 너무나 소중한 존재잖아"라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남편 일라이는

"힘들게 가졌고 힘들게 낳았지...

그때 많이 힘들었지?"라며

아내에게 미안함을 내비쳤습니다.

 

 

지연수 씨는 비밀결혼이 주위에 알려질까 봐

병원에도 가지 못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병원 가는 것도 무서웠다. 임신했는지 확인하려는 게

아니라 이 아이가 오늘 살아있는지 확인하려고

테스트기를 했었지 않냐"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일라이는 임신 중 곁에 있어 주지 못했던 미안함을 전하며

"모든 사람들이 우리를 사랑하게 만들 거라고 말했었지 않냐.

이제 울지 마라"며 든든한 가장의 모습을 보였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