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모

연애의 맛 서수연 이필모 열애 2호 커플 탄생 본문

바보상자

연애의 맛 서수연 이필모 열애 2호 커플 탄생

aladdin79 2018. 10. 21. 12:53

 

이필모 서수연

'연애의 맛' 2호 커플이

탄생했습니다.

 

 

TV조선 예능 '연애의 맛'에서

썸을 청산한 이필모, 서수연 커플이

그려졌습니다.

 

 

이필모 씨는 서수연 씨와

동물원 데이트를 준비했습니다.

그는 아침 일찍부터 4첩

도시락을 만들어 서수연 씨를

픽업했습니다.

 

 

이필모 씨는 자신의 손으로

서수연 씨를 향한 햇빛을 가려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서수연 씨는 이필모 씨 머리를 쓰담으면서

사진을 찍기 위해 몸을 밀착했습니다.

두 사람은 보는 사람마저 설레게 했습니다.

 

 

만난 날을 표시하는 달력을 접한

서수연 씨는 이필모 씨에게

"우리는 며칠일까요"라고 물었습니다.

언제부터 1일일지 썸에서

연인으로 다가가는 순간이었습니다.

 

 

이필모 씨는

"우리는 3일로 하자,

우리가 세 번 봤으니까"라고

말했습니다.

서수연 씨도 이필모 씨

의견에 공감했습니다.

 

 

이필모 씨는

"이후의 시간은 하루하루 되는 것으로 하자"고

말했습니다.

 

 

살면서 처음으로 김밥을 쌌다는

이필모 씨는 직접 만든 계란말이 김밥으로

서수연 씨를 감동케 했습니다.

 

 

이어 이필모 씨는 서수연 씨에게

진심 가득한 고백을 했습니다.

이필모 씨는 "그 어떤 거든 가차 없이 나한테

얘기해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내가 뭐든 다 해주겠다"면서

"때로는 경찰관이 되어 소방관, 보안관이 되어.

때로는 남자친구가 되어 언제든 나를

119라고 생각하고 부르면 가장 빠른 방법과

시간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수연 씨는

"나의 천군만마"라고

답했습니다.

 

 

화면을 통해 두 사람을

지켜보던 MC 최화정 씨는

"저는 결혼 각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박나래 씨도

최화정 씨 말에 공감하며

두 사람의 연애를 응원했습니다.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남자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사랑을 찾아가는

프로그램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