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겸 배우 배정남 씨가 외국 클럽을

'프리 패스'한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정남 씨는 "뉴욕, 파리, 마닐라까지

전 세계 클럽들을 다 뚫었다던데 사실이냐?"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라디오스타 배정남 외국 클럽 프리 패스 방법

 

그는 "20대 후반에 뉴욕에 한 번 놀러 갔었다.

외국인들이 동양인을 무시하는 게 너무 싫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싶어서 아래위로 빨간색

슈트를 입고 갔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배정남 씨는 "생각보다 뉴욕이라는 곳이

아시아인들에게 열려있는 곳이었다.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고져스', '아이 러브 유어 슈트'

같은 칭찬들을 자연스럽게 해 충격을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배정남 씨는 외국에서 간 여러 클럽을

프리패스할 수 있었던 팁도 전했습니다.

그는 "클럽 매니저가 내 수트를 칭찬하길래

'이거 내가 만든 거다'라고 거짓말을 했다.

선물해주겠다고 했더니 바로 들여보내 주더라.

음료 티켓도 엄청 챙겨줬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럽 클럽에 대해서는

"유럽에서는 한복을 입고 클럽에 갔다.

실크 소재로 만든 바지를 입고 갔는데,

지나가던 외국인이 뭐냐고 묻더라.

알고 보니 유명 잡지 에디터였다.

파티 초대장을 주길래 '슈어 와이 낫?'이라고

대답하고 파티에 갔다"고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마닐라 클럽을

프리패스 했던 사연에 대해서는

"배우 류승범 형이랑 같이 클럽에 갔는데,

별다른 검사 없이 입장했다.

그렇게 물 좋은 곳은 처음 봤다.

전부 연예인에 혼혈인이더라.

저는 혼혈인이 좋다"며

남다른 취향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 씨는

과거 화제였던 마르코와 폭행 사건을

직접 해명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