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주 만에 본방을 개시한 MBC 간판 예능

'무한도전'이 PPL(간접광고) 논란에 휩싸였네요.

블리자드의 FPS게임 '오버워치'가 방송에

너무 오래 등장했다는 것입니다.

 

블리자드 무한도전 오버워치 PPL 논란

 

블리자드는 "만약 PPL이었다면 무도 멤버들이

미리 계정을 다 만들어 놨을 것"이라고 부인했습니다.

블리자드 관계자는 "무도 제작진과 PPL을 진행한 건 아니다.

PPL 시스템을 아는 분이라면 방송만 봐도 PPL이

아님을 알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18일 무도 '대결! 하나마나' 특집에서는 PC방을

찾은 멤버들이 오버워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양세형 씨를 제외한 대다수 멤버는 계정 만드는

법도 몰라 시작부터 우왕좌왕했습니다.

 

 

방송이 끝난 뒤 일각에서는

"오버워치 PPL이 과도했다"며 무도 제작진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15세 이용가인 오버워치를 12세 시청가 프로그램에서

소개한 게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이날 무도는 7주의 재정비 기간을

마치고 '하나마나' 특집으로 복귀했습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8일 방송된 무도는 시청률 10.8%(전국기준)를 기록하며

같은 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을 제치고 토요일

저녁 예능 1위를 달성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옵치 2017.07.27 18: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