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조세호 씨가 '아버지의

연봉이 30억원'이라는 소문에 답했는데요.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개그맨 조세호와 래퍼 딘딘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냉장고를 부탁해 조세호 금수저 아버지 연봉 30억 해명

 

이날 MC 김성주 씨는

"이 두 분이 금수저로 유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세호 씨는 "소문이 너무 많이 부풀려졌다.

아버지 연봉이 30억이라고 소문이 났다. 아니다"라며

"한 편으로는 우리 아버지가 그게 진실인데

지금까지 비밀로 해왔나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조세호 씨는

"아버지가 솔직히 이야기한다며 집에 빚이 있다고 했다.

앞으로 이건 네가 갚아가야 할 것 같다.

앞으로도 네가 힘 좀 내라고 했다. 그 뒤의 이야기가 미안했다.

아버지는 그 이야기가 진실이 아니라 미안하다고 했다.

그래서 제가 그 대신 연봉 30억의 주인공이 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성주 씨는

"입고, 쓰고, 차고 하는 모든 물건들이

명품이라는 이야기가 있다"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조세호 씨는

"당시에 일이 없다 보니까 지기 싫었다"며

"자격지심과 피해의식 때문에 무리를 해서라도

옷을 사 입고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성주 씨는 조세호 씨가 영수증도

보지 않고 계산한다는 소문을 언급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듣고 있던 정호영 셰프는

"저희 가게에 오셨다. 이재진 씨와 양사장님

사모님(이은주)과 오셨는데 계산을 하더라.

영수증을 한 참 보더니 3개월로 해달라고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조세호 씨는 "그렇게 해야 그들과 했던

추억들이 잊을만 하면 다시 떠오르기 때문"이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