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김영희 씨가 한 프로그램에서

말한 사연이 SNS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 사연은 지난 12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내용입니다.

김영희 씨는 '인생에서 지우고 싶은 기억'을

주제로 한 여배우와 겪은 일화를 전했습니다.

 

 

김영희 씨는

"저는 개그 프로보다 더 많이 한 게

드라마 카메오였다. 제가 당시 예능을 하고 있어서

드라마 촬영 현장에 예능 카메라가 붙었었다.

드라마 측과 사전 동의도 다 끝났고 서로 좋은 거니까.

홍보도 되고"라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감독님이 배우들 인사를 시켜주셨다.

배우들이 '팬입니다' 이렇게 인사를 했는데

모 배우님께서 인사를 안 하시더라.

저를 한번 딱 보시더니 대본을 이렇게 보더라.

제가 긍정적인 스타일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아 눈이 나쁘신가보다'라면서

마인드 콘트롤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희 씨는

"그러고 있다가 저희 쪽에서 시끄러웠던 게

아니라 스태프들이 조금 번잡스럽게

한다고 시끄러웠는데 그 배우 분이 '지금 촬영

중이잖아!'라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나는

'아 대사일거야'라며 대본을 찾았다.

그런 대사는 없었다. 그래서 '너무 집중하고 있나보다.

숨소리도 내지 말자'면서 긍정적으로 했다.

촬영도 무사히 끝났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저랑 같이 왔던 카메라 감독님은

이미 빈정이 상해서 카메라를 끈 상태였다"며

"카메오 기사를 내야하기 때문에 홍보 사진을

찍는데 저는 너무 찍고 싶지 않았다.

근데 찍자고 해서 제가 앞장서서 카메라가 뒤에

오는데 그 배우 분이 '뭐? 뭐가? 왜? 뭔데?'

이렇게 저한테 하더라. 이미 빈정이 상했는데

개그맨들 직업병이 이 현장 분위기를 망가뜨리지

않아야한다는 게 있다. 저도 성격이 있는데"라고 했습니다.

 

 

김영희 씨는

"눈물이 터질 것 같은데 흐를까봐 참고 있었다.

사진 찍으러 섰는데 그 배우 분이 저를

보시더니 웃더라. 저는 더 일부러 못 본 척 눈을

치켜뜨고 사진을 찍었다"며 "애써 웃으면서

'수고하셨습니다'라고 했는데 그 분이

(어깨를 툭툭 치며) '어 수고했어'라고 했다.

차에서는 엄청 눈물이 터지고 검색하니까 저보다

어리더라. 한마디도 못했던 내가 비참하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금보라 씨가

"지금 만나면 뭐라고 하고 싶냐?"고 묻자

김영희 씨는 "지금 만나서 같은 일을 한다면

대놓고 얘기할 것 같다. 왜 그때 그렇게 했냐고.

나보다 어린데. 만날 기회는 없는데

나올 때마다 경기를 하게 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혁재 씨가

"아무 말 안 한 게 잘한 거다"라고 하자

박수홍 씨는 "아니다. 그런 건 풀어야된다.

이런 기억이 계속 난다. 샤워하다가도

이 기억이 생각나면 '내가 왜 그랬을까'

싶으면서 소름이 끼친다"고 전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