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모

뜨거운 사이다 생리대 위해성 파문과 생리컵 본문

바보상자

뜨거운 사이다 생리대 위해성 파문과 생리컵

aladdin79 2017. 9. 4. 11:48

 

'뜨거운 사이다'가 생리대 문제로

드러난 사회적 인식 문제를 꼬집었습니다.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의 '뜨거운 이슈'

코너에서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된 생리대

위해성 파문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MC 김숙 씨는 "일회용 생리대가 보급된 지

약 46년이 흘렀다. 그런데 유해성 기준,

연구 자료까지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출연진들은 생리대 위해성 문제가

방치돼 있었던 원인으로, 제대로 된 성교육을

하지 않아 생리를 부끄럽고 숨겨야 하는 것으로

왜곡시키는 사회적 인식을 지적했습니다.

 

 

이지혜 기자는

"남성들이 가지고 있는 생리에 대한 무지함이

이 문제를 축소시키고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한 원인이지 않을까 한다. 거기에 일조한 게

생리대 광고"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남자들이 순백의 깨끗하고 청량한

이미지를 강조하는 생리대 광고에 계속 노출되다

보니 잘못된 인식이 고착화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여영 대표는

"(국내에) 생리컵 들어오는거

가지고도 남자들이 말이 많더라"며

"생리컵은 우리가 쓸지 말지

결정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남자들이

생리컵 찬반을 하고 있는 걸 보고

황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혜 기자는

"생리컵을 쓰면 질이 늘어난다더라,

처녀막이 손상된다더라 등

사실이 아닌 정보로 작성된 댓글이 많다"며

"설사 그렇다 한들 내 몸에 사용하는 것,

직접 결정할 인인데 무슨 상관이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생리대 관련 뉴스 댓글 분포도를

보면 80% 이상이 남성입니다.

그 내용을 들여다보면 답답할 때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