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바르셀로나 공식 페이스북

 

명문 구단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샤)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세월호 3주기

추모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리그 바르샤는 16일(현지시각)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Remember 2014.04.16.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한국어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세월호 3주기 추모 맨유 바르셀로나 노란 리본

 

바르샤 상징 문구인 ‘클럽 이상의 클럽(Mes Que un Club)’  

위에 노란 리본을 함께 게시하며,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은퇴한 박지성 선수의 홈팀으로 잘 알려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같은 날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세월호 3주기

추모글을 올렸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페이스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년 전 오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한국에서

일어난 세월호 침몰 사건 소식을 접하고

충격과 슬픔에 빠졌습니다”라며 “3년이 지난 오늘,

세월호는 육지로 나왔지만 9명은 여전히

돌아오지 못하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노란 리본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어 맨유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들은

세월호 사건으로 슬픔에 빠진 모든 분들과

마음을 함께 합니다”라며 “9명의 미수습자가 모두

돌아올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맨유는 지난 2015년과 2016년 4월 16일에

세월호 추모글을 게시해 국내 축구팬들에게 감동을 줬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