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씨가 스무 살 때

중2병에 걸렸었다고 털어왔습니다.

23일 KBS2TV '해피투게더3'에서

김희철 씨는

"스무 살에 강원도에서 서울 올라왔다"며

반항심이 심했었다고 말했습니다.

 

해피투게더 김희철 중2병

 

당시 트레이너가

"너 린킨파크 이런 (가수) 노래 들으면서

공부하랬지"라고 하면 그는

"누나, 록은 공부하는 게 아니다"라고 받아쳤습니다.

 

 

김 씨는 "트레이너가 반성문을 쓰라고 하자

'나는 잘못한 게 없지만 쓰라니까 쓸게요'라고

적은 뒤 '죄송합니다'를 이만큼 써서 냈다"고 했습니다.

 

 

그는 "연습 정지를 엄청 당했었다"며

"당분간 회사 나오지 말라고 하면 '알겠어요'라고

한 뒤 가버렸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유노윤호와 동해가 회사 안 가도

되냐고 물어보면 '필요하면 날 부를 거야'라고

했다"며 부끄러워했습니다.

 

 

결국 김 씨는 회사에서

쫓겨나 강원도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이후 SM 이수만 회장이

"희철이한테 연기를 시켜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김 씨는 연기를 공부한 뒤

KBS2TV 청소년 드라마 '반올림2'로 데뷔했습니다.

극중에서 그는 잘생긴 사진부 선배

백진우 역을 맡았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