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존박이 파티에서 박명수 씨

닮은 여자를 만나 달아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존박은 23일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여자 때문에 비상탈출 한 적이 있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해피투게더 존박 댄스파티 일화

 

그는 "대학교 때 정말 열심히 놀았다"며

"댄스 파티에 가서 술이 취했는데 여성분이랑

춤을 추다가 밖으로 나갔다. 기숙사로 끌고 가더라.

뭔가 잘 되는 사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방에 들어가서 불을 딱 켰다.

그때 여성분 얼굴을 처음 봤는데

정말 딱 명수 형처럼 생긴 외국인

여성분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존박은 "그 순간 정말 죄송하지만

튀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분이 막 다가오며

스킨십을 시도하길래 화장실에 간다고 했다"며

이후 비상탈출을 시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