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모

리얼스토리 눈 홍상수 김민희 불륜 홍상수 부인 심경고백 본문

바보상자

리얼스토리 눈 홍상수 김민희 불륜 홍상수 부인 심경고백

aladdin79 2017. 3. 22. 18:33

 

홍상수 감독 아내가 '리얼스토리 눈'에 출연해

남편과 배우 김민희 씨 불륜에 대한 심경을 전했습니다.

"저에게는 이혼이란 없어요. 그리고 그런 느낌이 있어요.

저희 남편이 큰소리 치고 돌아올 것 같은.

황당하게 들리시겠지만 저희 남편은 그러실 분이에요"

 

리얼스토리 눈 홍상수 김민희 불륜 홍상수 부인 심경고백

 

20일 MBC '리얼스토리 눈'은

홍 감독의 아내 A씨를 만나 인터뷰했습니다.

A씨는 "이대로 결혼 생활을 멈출 수 없다"며

"이혼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우리를 지금 이 지옥 속에 빠뜨려 놓고,

남편은 너무 행복한 표정을 해가지고 김민희를 쳐다보고...

남편은 지금 첫사랑에 빠진 소년 같아요.

그런데 저희 부부 정말 잘 살았어요"라고 호소했습니다.

 

 

A씨는 남편이 가정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는 "요즘 말로 끝난  부부 사이인데 왜 그러냐고 어처구니가 없죠.

저는 어찌 됐든 부부생활의 기회를 더 주고 싶어요.

힘들어도 여기서 이렇게 그만 둘 수 없어요.

30년 동안 좋았던 추억이 너무 많아요.

이대로 결혼생활을 끝낼 수는 없어요"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감독은 자신을 찾아온 '리얼스토리 눈' 측에

"그 사람 얘기는 저는 수없이 듣고 있고 매일.

저한테 수없이 문자 보내는 사람이거든요.

저한테 만나자고 해도 안 만나는 사람이니까 그만 얘기해요.

아무 상관 없어요"라고 말했습니다.

 

 

A 씨는 "제가 겁이 좀 많고 극악스럽지 못해요.

김민희 씨에게 뭐라고 하면 '아내가 그러니까 남편과 헤어졌겠지'

그런 소리 듣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했습니다.

 

 

또 "생활비는 제가 벌고 있고 딸 유학비도

저하고 친정에서 보태고 있어요.

30년동안 부부사이가 정말 좋았어요.

남편은 집돌이였고 집밥도 좋아했고,

부부 사이가 나빠 가지고 일어난 일이 아니거든요.

제 느낌엔 남편이 다시 돌아올 거예요"라고 덧붙였습니다.

 

 

홍 감독은 지난해 11월

서울 가정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을 냈습니다.

하지만 아내 A씨는 "이혼하지 않겠다"며

조정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조정이 성립되지 않아 이혼 소송으로 넘어간

상황이지만 송달이 되지 않아 재판 진행 여부도 불투명합니다.

 

 

홍 감독과 김민희 씨는 지난 13일 불륜설 9개월 만에

"사랑하는 사이"라며 관계를 인정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