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별세한 배우 김영애 씨가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하 월계수)'

촬영을 모두 마치고 동료 배웅을 받으며

촬영 현장을 떠나는 김영애 씨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탤런트 김영애 췌장암 별세, 故 김영애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마지막 촬영장 모습

 

영상은 '월계수' 출연

배우 차인표 씨가 제공했습니다.

영상 속 김영애 씨는 부축을

받으며 동료 및 후배 배우들과 포옹과

인사를 나누고 있습니다.

 

 

김영애 씨는 4개월 동안 병원에서

외출증을 끊어가며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현장을 오갔습니다.

김 씨는 평소 진통제로 버텼으나,

연기를 위해 녹화 날에는 진통제를 맞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애 씨는 생전 인터뷰에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 아니었다면 진작 삶에

대한 의지를 놓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애 씨는 췌장암

재발로 9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장례식장이 마련됐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