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에 출연한 김현수 씨 진심 어린

무대가 감동을 줬습니다.

20일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4'에서

전직 펜싱선수라고 주장했던 김현수 씨는

1라운드에서 음치로 지목됐습니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4 김현수 연극 배우 사연

 

실제로 김 씨는 음치였고

판정단은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그는 전직 펜싱선수가 아닌

연극 배우였습니다.

 

 

그러나 그가 뇌종양 투병 3년 만에

얼마 전 완치 판정을 받았다는 것은 진짜였습니다.

노래를 잠시 멈추고 김 씨는

"예전의 나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는 게

정말 기적과도 같았다"고 했습니다.

 

 

김 씨는 잘 부르진 못했지만 처진 달팽이

'말하는 대로'를 최선을 다해 열창했습니다.

그를 보던 판정단들은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김 씨는

"연극을 다시 연습하고 가족들을

다시 볼 수 있다는 게, 살아있다는 게

너무 소중하다"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