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도균 일본 편의점 문화 체험

바보상자 2018.01.18 21:50

 

편의점 황제 김도균의 일본 편의점 체험 ..

SBS '불타는 청춘'에서 출연진은

일본 대마도에서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김도균 씨와 최성국(47) 씨는 방송 중

편의점을 방문해 먹을거리를 샀습니다.

 

 

평소 한국에서 편의점을 자주 이용해

'편의점 황제'로 불리는 김도균 씨는

즉석 음식 종류가 다양한 일본 편의점

문화에 놀랐습니다.

 

 

그는

"새로운 것들이 너무 많다"며

물건을 선뜻 고르지 못한 채

한참 구경만 했습니다.

 

 

김도균 씨는 어렵게

한 도시락을 집어 들었지만,

한국 편의점 도시락과

달리 밥이 포함돼 있지 않자

다시 놀라워했습니다.

 

 

이들은 서툰 외국어로 편의점

직원에게 밥이 어디 있는지 물었습니다.

 

 

한 코너에서 데워먹을 수 있는

즉석밥을 팔 줄 알았던 두 사람은

편의점 직원이 밥솥을 가리키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알고 보니 일본 편의점에서는

도시락을 구매하면 즉석에서

밥솥 밥을 퍼주는 구조였습니다.

 

 

이들은 직원이 갓 퍼준 밥을 들고

편의점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