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심야식담(談)' 출연진들이

개그맨 유재석 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MC 신현준 씨가 "올해의 예능프로그램을 뽑는다면?"이라는

질문을 하자 JTBC '효리네 민박', '아는 형님',

tvN '윤식당', SBS '미운우리새끼', KBS '1박2일' 등의

대답이 나왔습니다.

 

 

신현준 씨가 "근데 (이 예능 프로그램들에)

국민 MC 유재석 씨가 빠졌네요?"라고 물었습니다.

정덕현 대중 문화평론가는 "지금도 프로그램은

계속 하시는데 그것만큼 화제가 되거나 하는 부분은

상당히 많이 줄어든 거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재석 씨가 오랫동안 일인자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던 건 뭔가"라는 신현준 씨 질문에

정덕현 씨는 "리얼 토크쇼가 한참 트렌드로

등장할 때 독설 많이 나오고 그 시절에도 유재석 씨는

상당히 배려하는 토크를 많이 했다"고 답했습니다.

 

 

이지혜 씨는 "유재석 씨는 게스트 이야기를

들을 때도 시선을 보며 들어준다"고 말했습니다.

출연진들은 유재석 씨 진가를 드러내게

한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전설의 쿵쿵따', '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

'무한도전' 등이 언급됐습니다.

 

 

정덕현 씨는

"최근들어 무한도전 시청률이 많이 빠졌다"며

"유재석 씨가 시도한 프로그램들이 몇개 있는데

지금까지 지속이 안 되고 있다. 지표로 보면

객관적으로 예전만큼 굉장히 뜨겁게 활동하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