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주제곡을

혼자 소화해낸 남성이 화제입니다.

JTBC '팬텀싱어2'에는 성악을

전공하지 않은 평범한 회사원 강형호 씨가

출연해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이날 '팬텀싱어'는 두 번째 시즌 첫 방송으로

쟁쟁한 실력자들이 참가했습니다.

부산에 사는 강형호 씨는 다른 참가자들에

비해 평범한 이력이었습니다.

 

 

석유화학 회사에 재직 중인 30세 직장인 강형호 씨는

"전공을 살려 취업했는데 나이를 먹으니 한 번쯤

도전해보고 싶었다"라고 참가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바로 직전 해외 유학파 출신 참가자들이 출연한

상황에서 그는 "발성이 제대로 됐는지 잘 모르고

흉내만 내는 것이라 제가 가짜처럼 보일 수 있다"고

걱정스러운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하지만 무대가 시작된 후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강형호 씨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주제가를 열창했습니다.

원래 이 곡은 여성 파트와 남성 파트가

따로 있는 곡으로 두 파트 음역대가

확연히 다른 노래입니다.

 

 

강형호 씨는 여성 파트에서는

진성과 가성을 넘나들며 고음을 소화했습니다.

남성 파트에서는 낮고 힘 있는

목소리로 시청자를 놀라게 했습니다.

풍부한 표정과 훌륭한 무대 매너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노래가 끝난 후 MC 윤종신 씨는

"클래스가 필요 없다"고 극찬했고

윤상 씨는 "남자와 여자(파트)를 넘나들었다.

대단하다"라고 평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