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에서 가수 자이언티가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음악의 완성은 얼굴'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싸이, 자이언티, 김범수

씨가 출연했습니다.

 

라디오스타 자이언티 성욕과 식욕의 상관관계

 

이날 자이언티는

꼭 이루고 싶은 소원을 묻는 질문에

"60kg 넘는 게 소원"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사람이 때가 되면 배고프지 않냐.

저는 29년 동안 배고픔을 전혀 모르고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던 중 자이언티는 뜬금없이 MC들에게

"성욕이랑 식욕이랑 비례한다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던졌습니다.

김국진 씨는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꼭 그렇지는 않은데"라며 소신을 밝혔습니다.

 

 

김구라 씨는 "다분히 다른 사람을

의식한 발언이다. 많이 먹진 않는데

왕성하다는 뜻"이라며 해설에 나섰습니다.

그러자 김국진 씨는 "성욕과 식욕이

비례하지 않는다는 얘기다.

밥을 먼저 먹느냐..."라며 반박했습니다.

 

 

김구라 씨는

"더 이상 들으면 위험할 것 같은 느낌"이라며

말을 끊었습니다.

 

 

MC들은 논쟁을 벌이던 중

자이언티에게 직접

"본인이 더 잘 알 거 아니냐.

잘 안 먹는데 성욕이 있다 VS 없다"라며

질문했습니다.

 

 

자이언티는 고민하더니

"(성욕이) 있다"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