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효진(37) 씨 인스타그램 사진에

손예진(35) 씨가 남긴 댓글이 화제입니다.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두 사람은 인스타그램에서

여느 친구처럼 여담을 주고받았습니다.

 

손예진 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

 

공 씨는 17일 인스타그램에 셀카

두 장을 올렸습니다.

그는 "생얼이란 게 믿기지 않는다"며

"#어플이 좋아 #누디즘"이라고 적었습니다.

 

 

"언니는 뭘 해도 예뻐요"라는

팬들의 응원 댓글 속에 "믿겨…. 믿겨….

쌩얼 맞아(따봉)"라고 적힌 글이 눈길을 끄네요.

친한 사이에서 나오는 직언이었습니다.

이 댓글을 적은 아이디 @yejinhand는

손예진 씨였습니다.

 

 

공효진 씨는 이 댓글에 대한 답으로

"티나? 눈썹 좀 그려야겠지….

넌 눈 커서 좋겠다…"고 적었습니다.

 

 

공효진 씨는 지난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나와

"손예진은 정말 웃긴 친구다.

발랄하고 엉뚱하다"며

친한 사이임을 드러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