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동안 소개팅을 130번 했다는

남성이 '연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는

"소개팅을 할 때마다 번번이 퇴짜를 맞는다.

꽃길을 걷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놓은 남성이 등장했습니다.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130번 소개팅남 사연

 

이 남성은 연인을 만나려고 많은

노력을 했지만 잘 성사되지 않았다고

방송에서 얘기했습니다.

 

 

그는 "1인당 적게는 10명, 많게는 30~40명

소개를 받았다. (왜 이렇게 소개팅이 잘 안됐는지)

저도 잘 모르겠다. 제가 지금까지 만났던 여성분들은

다 외모로 보시는 것 같기도 하고..."라고 했습니다.

 

 

옆에 있던 진행자들은

"외모 멀쩡하다"고 그를 위로했습니다.

진행자 신동엽 씨는

"소개팅 비용도 만만치

않았을 것 같다"고 했습니다.

 

 

남성은

"한 1000만 원 정도. 다 이렇게 소개팅 때

쓴 게 아니라 친구들한테 밥도 사주고,

제가 트레이닝복 밖에 없었는데 요즘 대세는

남친룩이라고 해서... 어머니로부터

받은 용돈이다. 방송 나오면 엄마한테

죽을 것 같다"고 했습니다.

 

 

이어 진행자와 남성은 소개팅을

했던 상대 여성 '거절 메시지' 중 기억에

남았던 몇 개를 소개했습니다.

 

 

한 여성은 "너무 늙어서 못 만날 거 같아요"라고

말한 후 그를 거절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성에게

소개팅을 해준 주선자들도 나왔습니다.

 

 

주선자들은

"연락한지 5분 만에 형이 너무 적극적"이라며

"소개팅한 여성 앞에서 우걱우걱 계란찜을

먹기도 했다. 그 여성은 화난지 알고 무서워했다"고

실패 원인을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이 남성은 36표를 얻어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습니다.

진행자들은 이 남성에게

"어리니깐 충분히 연애할 수 있다"며

위로의 말을 건넸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