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자 장문복(22) 씨가

첫 등급 평가에서 'F'를받았네요.

14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는

연습생들의 첫 등급 평가 무대가 펼쳐졌습니다.

 

프로듀스 101 시즌2 장문복 F 등급 평가 무대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오앤오

연습생 장문복 씨는 기대 속에 무대에 올랐습니다.

국민 프로듀서 대표 보아 씨는 장문복 씨에게

"우리가 기억하는 모습과 지금이 많이 다르다"며

근황을 물었습니다.

 

 

장문복 씨는

"속으로 혼자 굉장히 많이 아파하기도 했고,

무대가 그리웠다. 저에게 이런 면도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장문복 씨는 방탄소년단의 '상남자'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장문복 씨는 의외의 파워풀한

댄스로 참가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무대가 끝나자 보아 씨는

"이 친구는 분명히 끼가 있는데 내가 지금 하고있는

이것이 옳은 건지 옳지 않은 건지를 옆에서

제시해 줄 수 있는 가이드가 없었던 거 같다"며

"옳은 길로 인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평가 결과 장문복 씨는 F등급을 받았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