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아인(엄홍식·31) 씨가

패션 감각을 뽐냈습니다.

5일 서울 논현동 임피러얼팰리스에서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제작발표회가 열렸습니다.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패션

 

드라마에서 스타 작가 한세주 역을 맡은

유아인 씨는 흰색 정장을 입고

독특한 안경을 쓰고 나와 주목받았다.

이날 유 씨는 드라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지만,

다소 개인적인 내용인 입대 관련 질문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유 씨는 "작품에 실례가 될까 조심스러운데

너그럽게 생각해주기 바란다"며

"아직 재검 결과를 받지 못했다. 제 경우가 특이하다.

이목이 집중되다 보니 병무청에서 신중하게

노력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는 "작품이냐 군대냐, 그건 제 선택 사항이 절대 아니"라며

"대단한 권력자도 잡혀가는 상황이다.

제가 무슨 힘이 있어서 비리를 저지르겠느냐.

따가운 시선으로 바라봐주지 마시고 기다려줬으면 한다.

걱정하는 일 만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씨는 최근 골종양 투병 사실이 드러나 병역 의무를

할 수 있겠냐는 질문을 받아왔습니다.

 

 

당시 그는 "골절의 부상은 자연스럽게

치유될 것이고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지만

골종양의 비정상적인 발육이 추가적으로

진행되지 않는다면 병역의무 이행이 충분히

가능해질 것"이라며 "저는 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