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 씨가 박보검 씨에게

감동 받은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한 류준열 씨는 "연락을 자주 하는 친한

배우가 있나?"라는 질문을 받았습니다.

 

류준열 박보검 감동 사연

 

그는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호흡을 맞췄던 박보검, 고경표, 안재홍 씨를

친한 또래 친구로 언급했습니다.

 

 

류준열 씨는

"이번에 친구들이랑 우리 집에서 집들이를 했는데,

(박보검이) 같이 치우더라.

자기가 먹은 것만 치우면 되는데 주방에 있던

비닐봉지까지 접어놨다. 되게 감동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근황을 묻는 말에는

"요즘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잘 못 알아보시더라.

닮은 사람인 줄 안다"며 소탈한 매력을 뽐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류준열 씨는 배우 준비 기간에

했던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도 밝혔습니다.

 

 

류준열 씨는

"데뷔 전 영화 '베테랑' 차량 지원 스태프로 일했었다.

음식점 알바, 막노동, 마트 상하차 등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