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을 딛고 대학 초빙 교수로 활동하는

서정희 씨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14일 SBS '좋은 아침'에서 서정희 씨는

경기도 평택시 모 대학교에서 초빙 교수로

강의를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좋은아침 서정희 디자인과 교수 변신 근황 공개

 

개학날 서 씨는 설레는 표정으로 학교로 향했습니다. 

서 씨가 맡은 강의 과목은 공간 디자인이었습니다. 

학과장은 "디자인 분야 실무에서 활동을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추천서를 보니 경력이 정말 많으시더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간) 준비해 온 시간이

있어서 강의를 하실 수 있더라"고 했습니다. 

학과장은 "아이들이 (서정희 씨를)

소통할 수 있는 선배로 생각해서 관계유지를

잘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정희 씨는 출석부 뒤에 사진을 첨부해

학생들 이름을 빨리 외우려고 노력하는 등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는 "저는 연예인이었고 '과연 (강의를

) 해낼 수 있을까'라는 의문들이 많았을 것 아니냐"며

"그래서 더 열심히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서 씨는 "배우는 입장, 가르치는 입장,

연구하는 입장 새로운 것을 제시하는 입장까지 많은

것들을 조사한다"고 진지하게 말했습니다. 

 

 

서 씨는 "저는 32년간 잠을 잔 것 같다.

눈을 떠보니 너무 다른 세계가 있다.

호기심이 발동했고 뭔가 해보고 싶어졌다"고 했습니다. 

서 씨는 앞서 지난해 가을 특강에 나갔던 것을

계기로 해당 대학 초빙 교수가 됐습니다. 

 

 

서 씨는 2014년 7월 개그맨

서세원 씨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서세원 씨는 서정희 씨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지난 2015년 8월 두 사람은 합의 이혼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