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모트 PD'로 잘 알려진

MBC 권해봄 PD가 윤혜진 PD와

백년가약을 맺었네요.

두 사람은 12일 서울 모처에서

친지와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MBC 권해봄 윤혜진 PD 결혼식 사진

 

결혼식 사회는 방송인

조세호 씨가 맡았으며 축가는

악동뮤지션이 불렀습니다.

권해봄 PD의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송중기 씨는 화환으로 축하를

대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축가를 부른 악동뮤지션

 

사회를 보고 있는 조세호 씨

 

권해봄 PD는 11일 결혼을 앞두고

인스타그램에 소감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는 "어느 날 이런 사람과 같이 살면

행복하겠다, 나이 먹어서도 함께 하면 즐겁겠다

싶은 사람이 나타났는데, 그 사람과

정말로 연애를 하고 사랑을 해서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걸

또 하나의 새로운 인생 목표로

삼고 싶다 생각될 만큼,

존경스럽고 소중한 사람이에요"라며

"바쁜 일과 결혼준비를 병행하느라

모자란 점이 많습니다.

많은 분들 모시지 못하는 점 양해해 주셔요.

잘 살게요"라고 덧붙였습니다.

권해봄 PD와 윤혜진 PD는 동료 PD로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현재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조연출로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