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멤버 최자(최재호·37)가

SNS에 "댓글들을 보니 생각이 많아진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최자는 지난 10일 삼계탕 사진을 올리며

'엄지' 이모티콘을 덧붙였습니다.

 

최자 닭 한마리 사진 반응

 

이날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선고가

내려진 날로 SNS 이용자들은 최자가 올린

사진이 '탄핵'과 관련있다고 봤습니다.

이에 일부 SNS 이용자들은 최자 인스타그램에

"왜 가만히 있다가 이제 와서..." 등의

댓글을 잇따라 남겼습니다.

 

 

최자는 해당 게시물에 다시 댓글을 달아

"먹고 산다는 핑계로 때로는 비굴하고 이기적으로

살아왔던 제 모습을 다시 돌아보게 된다"며

"좀 더 소신있게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러나 ○○○ 님 댓글 중 쥐와 관련된

부분과 무릎 꿇고 빌었다는 표현은 사실무근으로

오해를 하고 계신 것 같아 바로 잡는다"며

"4집 앨범에 수록된 '들쥐떼들'이라는 곡의 제목

때문에 혼동이 있으신 것 같은데 이 곡은

군중심리에 관해 노래한 곡으로 생각하시는

주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전했습니다.

최자는 "이 부분과 관련해 어떤 분쟁도 없었고"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 SNS 이용자는

"나대지 마쇼. 이명박 때 쥐XX 가사 썼다가

그런 의도 아니었다고 무릎 꿇고 싹싹

빌던 모습 생생하구만. 래퍼라는 인간이 박근혜

임기 내내 입 꾹 다물고 있다가 탄핵되니까

이제 좀 의식있는 척 해볼까^^? 하면서

닭 사진 올리는 꼴 보소. 이제 힙찔이들 개념있는

민주시민인 척 나대기 시작하네"라는

댓글을 달았었습니다.

신고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