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그룹 '쿨' 출신 가수

유리 씨가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네요.

유리 씨는 지난 8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혼성그룹

'샵' 출신 이지혜 씨와 함께 출연했습니다.

 

현장 토크쇼 택시 유리 이지혜 전성기 시절 회상

 

둘은 1990년대 가요계를

풍미했던 혼성그룹 멤버였습니다.

이지혜 씨와 유리 씨는 전성기 때

에피소드를 털어놨습니다.

유리 씨는 그룹 룰라를 함께 언급했습니다.

 

 

그는 "인기 많을 때 룰라가

헬리콥터를 타고 다녔다"며

"저희는 배 타고 다녔다"고

말했습니다.

 

 

유리 씨는

"이재훈 씨가 지는 걸 싫어했다"며

"여의도에서 여의도를 배 타고 갔다.

굳이 오토바이 타고 갈 때도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지혜 씨는 "행사가 많았다"며

"사고가 났는데도 저희를 싣고 다른

행사장으로 가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때로 돌아가고 싶냐는 질문에

유리 씨는 "그립다. 마음이 울컥한다"고

대답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